my swarovski

강하고 민첩한 아무르 레오파드는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동물이면서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이기도 합니다. 천재적인 크리스털 디자이너 하인즈 타베쇼퍼(Heinz Tabertshofer) 덕분에 세상에서 가장 희귀한 동물을 집 안에서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.

세상에서 가장 희귀한 대형 고양이과 동물

최근 자료에 따르면 야생 아무르 레오파드는 이제 100마리도 채 남지 않아 세상에서 가장 희귀한 대형 고양이과 동물이 되었습니다. 이 아름다운 동물에 관한 몇 가지 놀라운 사실을 확인해보세요.

한때 아무르 레오파드는 러시아, 중국, 북한의 광활한 산악 지역을 누비고 다녔지만, 현재는 러시아 동쪽 프리모르스키 지방과 중국 국경이 만나는 차디찬 아무르 강 유역에서만 서식하고 있습니다.
매우 희귀하지만 아무르 레오파드는 털로 쉽게 알아 볼 수 있습니다. 장미 모양이 넓게 퍼져 있으며, 계절에 따라 색과 두께가 달라진다는 점에서 전 세계의 나머지 표범들과 구분됩니다.
아무르 레오파드는 체력이 매우 뛰어나 시속 59킬로미터까지 질주할 수 있고 6미터 너비와 3미터 높이를 뛰어넘을 수 있습니다.
대체로 강인하고 조용한 편인 아무르 레오파드는 거칠게 내는 소리로 자신의 영역을 표시하고 자신의 존재를 알린다고 합니다. 새끼에게 젖을 줄 때는 그르렁 소리를 내기도 합니다.
청소년기 아무르 레오파드 베리(Berry)는 2014년 숲에서 혼자 즐겁게 뛰노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인터넷 스타가 되었습니다. 이후 베리(Berry)는 귀여운 새끼 두 마리를 낳았습니다.
일반 표범 무리는 ""리프(leap)""라고 불리지만 아무르 레오파드는 혼자 생활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들을 칭하는 집단 명사는 따로 없습니다.